최근 아웃레져 스포츠와 녹색환경 운동의 바람이 불고 있죠?
여기에 국가적인 지원이 보태져 최근 스피자 풀 카본 국산 자전거 출시라는 소식을 들은게 엇그제 같은데요.

오늘 또 좋은 소식이 들려 오는군요.

최근 인기를 끌고 있는 휴대가 용이한 접이식 초경량 미니벨가 대부분 외산 제품제품인데다, 기능성과 경량의 무게를 자랑하는 모델일 경우 그 가격이 "명품" 가격을 자랑하기 일쑤인데, 바로 그 틈세를 노려 토종 브랜드 "벨릭스" 의 개발 완성품이 공개 되었거든요.

벨릭스는 지식경제부의 국산자전거기술개발사업 프로젝트의 일환으로써, 코엔디자인이 디자인을, 한국생산기술연구원(연세대 산학협력단)이 설계 엔지니어링을, 스피자가 생산을 맡아 개발하였다고 합니다. 

 

Vellix

국산 초경량 미니벨로


미니벨로의 주 사용층이 대학생이나 젊은 직장인 등, 주로 구매력이 있고 디자인 트랜드에 민감하여 패션아이템으써의 가치까지 추구하는 경향이 있는데, 그러한 니즈를 잘 파악하여 기획된 제품이란 생각이 듭니다.


디자인에 대해서는 개별적인 취향이 미치는 요소가 많다보니 별달리 얘기할 부분은 없네요. ^^

깔끔하고, 군더더기 없다는 느낌? 실크 도색이 조금 더 다양한 취향에 맞춰 나왔으면 하는 바램이 있어요.


음~


제품의 사진을 보면, 좁은 식견으로 감히 몇가지 개선해야할 부분이 보이는데요.


첫째, 자전거의 제동력은 앞 바퀴가 약 70% 를 차지해야 하는데, 전륜 디스크 브레이크가 뒷쪽보다 오히려 작다는게 의아하더군요. 뭔가 이유가 있을까요?


둘째, 아무래도 내장 기어를 쓰는 것을 감안한 뒷삼각 구조를 보면.. 체인에 의한 체인스테이 손상에 대한 보완이 따라야 할 듯 싶어요. 금속제 실드로 보완 한다던지 식의 말이죠. ^^;

더불어, 체인의 길이가 다소 길어보이는데, 이것은 단지 작은 크랭크와의 비율로 그렇게 보이는 것 같긴 합니다.

접혔을 때의 모습

접혔을 때의 모습


셋째, 후륜 디스크 브레이크의 장착부위도 두번째 지적 부분과 중첩되는 문제가 보이는데요.

주행중의 체인 움직임에 의한 유압 브레이크 본체와의 간섭과 손상이 우려되됩니다.


부수적으로는, 스프린터형으로 세팅하길 원하는 유저들에겐 뒷 변속기를 장착할 수 없다는 문제에 봉착하게 되는데요.

소비자의 다양한 취향에 맞춰갈 수 있는 보편적인 확장성을 갖추었으면 하는 바램이 듭니다.


넷째, 접이 상태에서의 문제.. 역시 크랭크와 지면과의 마찰로 인한 파손을 신경쓰지 않을 수 없네요.


마지막은, 희망 사항입니다만. ^^

앞·뒤 충격 흡수를 위한 구조도 연구가 따라 주었으면 하네요.


뒷 삼각의 지지 프레임에 충격흡수 엘라스토머나 샥을 적용하는 것은 어렵지 않은 구조로 보입니다.

단, 앞 포크쪽의 충격 흡수구조는 제 머리로는.. ;;;;

다만 프레임 헤드 부위가 좀 더 높게 위치해서 그 간격에 엘라스토머를 위치하거나.. 는 가능하겠지만 디자인이..;;;


 

아마도, 기술력을 갖춘 개발팀과 산악용 카폰 MTB 의 양산 기술력을 갖춘 스피자가 양산을 맡고 있는 만큼, 충분히 문제를 해결하고 글로벌 히트 상품으로 성장할 수 있을거라 기대해 봅니다.


자전거를 사랑하고 즐기는 많은 분들!

모두 함께 아이디어과 관심 파팍~ 쏟아 보아요~


개발 엔지니어 블로그 (freegore@naver.com)

http://blog.naver.com/freegore


 


Posted by cyclops